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최민정, 실격에 눈물 보이며 각오 밝혀 "판정의 여지 남기지 않고 우승할 것"
[ 날짜별 PDF ]
(사진: SBS)
[전기신문=백민주 기자] 쇼트트랙 선수 최민정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그녀는 13일 열린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2위로 결승선에 도착했으나 임페딩으로 실격 처리 당했다.

이날 그녀는 마지막 코너를 도는 순간 앞 선수와 부딪쳤고 심판들은 사진 판독 후 임페딩으로 판단했다.

특히 그녀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 등장해 "성원에 보답 못한 것이 죄송하다"고 눈물을 보여 국민들의 위로와 응원을 받았다.

실격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그녀는 앞서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에서도 이와 비슷하게 실격 처리를 당해 메달을 획득에 실패한 바 있다.

당시 그녀는 3,000m 계주에서 실격해"개인적으로 메달을 못 땄는데 모두 좋은 경험이었다"고 취재진들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아무래도 다른 선수들에 비해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 보니 경기 운영에 있어서 부족하다. 아무래도 부담감도 있었다"고 밝혔다.

또 "선수들끼리 속상했는데 경기 내용으로 봤을 때는 굉장히 좋았다. 앞으로 작은 실수나 그런 판정의 여지를 남기지 않고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들은 최민정의 실격에 아쉬움을 표출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작성 : 2018년 02월 14일(수) 01:10
게시 : 2018년 02월 14일(수) 01:10


백민주 기자         백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