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현대重, 2016·2017년 임단협 타결
9일 조합원 총회서 찬성 56.4%로 잠정합의안 가결
현대일렉트릭·현대건설기계·현대로보틱스도 임단협 마무리될 듯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대중공업 노사가 ‘2016년 임단협’과 ‘2017년 임협’을 최종 마무리졌다.
현대중공업은 9일 오후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잠정합의안이 찬성 56.4%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조합원 9826명 중 88.8%인 8724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56.4%(4917명), 반대 43.3%(3774명), 무효 0.3%(27명), 기권 0.1%(6명)로 잠정합의안이 통과됐다.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동결 △자기계발비 월 20시간 지급 △임단협 타결 격려금 연 100%+150만원 △사업분할 조기 정착 격려금 150만원 △우리사주 대출금 1년 이자 비용 지원 △생활안정 지원금 20만원 지급 △상여금 지급 기준 일부 변경 등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6년 5월, ‘2016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시작한 이후 2017년 6월부터 2016년 임단협과 ‘2017년 임금 협상’을 묶어 2년 치 교섭을 진행해왔다.
이번 임단협 타결은 조합원들 사이에 일감 부족 심화 등으로 올해 큰 폭의 실적 악화가 현실화되는 상황에서 더 이상 임단협에 시간을 뺏겨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임단협 마무리로 노사가 다시 위기 극복에 대한 의지를 모아 재도약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며 “하루빨리 회사 경쟁력을 회복해 지역사회가 보내준 지지와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일렉트릭과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는 지난 1월 이미 조합원 총회에서 잠정합의안을 가결하고도 노조의 ‘4사 1노조’ 규정에 따라 임단협을 마무리하지 못했으나, 이번 현대중공업의 합의안 가결로 매듭지을 수 있게 됐다.


작성 : 2018년 02월 12일(월) 10:13
게시 : 2018년 02월 12일(월) 10:14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