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치
정책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전국
6·13 지방선거, 누가 뛰나(3) 부산시장
“야권 텃밭이던 지역, 지금은 민주당 지지율 앞서”
여권 유력후보 모두 불출마 선언 ‘부담’
야권은 현 시장 전략공천 등 배수진 가능성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부산은 단순히 제2의 도시라는 지역적 특징을 넘어 정치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지닌 도시다.
이 지역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곳이다.
또 문 대통령과 떼려야 뗄 수 없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부림 사건도 부산에서 시작됐다. 경남 거제가 고향인 문 대통령은 부산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인권변호사 활동을 했다. 그만큼 현재의 여권으로서는 애착을 가질 수밖에 없는 지역이다.
그러나 낙동강 벨트 지역은 그동안 자유한국당의 텃밭이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부산시장을 거머쥔다면 문재인 대통령과 여권의 국정동력은 한층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야권은 부산시장 수성을 위해 전략공천 얘기까지 나오고 있어 결과를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여권, 유리한 상황이지만 높은 부동층 비율 부담
이번 부산시장 선거는 지지율과 구도, 후보 등 선거의 3대 요소 측면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한 국면이다.
현재 민주당에서 직·간접적으로 거론되는 부산시장 후보는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등이다.
이중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출마를 선언했거나 선언할 예정인 야권 후보들과의 가상 대결에서 표본오차를 넘는 수준으로 1위를 기록할 만큼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러나 김 장관은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달 17일 부산항만공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과의 해양 분야 당정협의회에서도 “지금은 시장 선거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장관직에 충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최근 부산지역 민주당 소속 구위원들과 부산지역 해양수산인들이 잇달아 기자회견을 여는 등 김영춘 장관의 부산시장 출마를 촉구하는 여론이 그의 결정을 번복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도 불출마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상태다.
이에 따라 구도는 유리한 상황이지만 경쟁력을 가진 후보군들이 잇달아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현재 민주당 부산시장 후보는 오리무중 상태다.
최근 복당을 신청한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현재 정가에서는 오 전 장관이 복당 이후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 참여하거나 후보 추대를 요구하지 않겠느냐는 시각이 있다.
다만 높은 여당의 지지율만큼이나 부동층의 비율도 높아 민심이 어디로 흐르느냐에 따라 결과를 장담할 수 없다는 게 변수다.

▲야권, 전략공천 여부 최대 관심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방선거에서 부산·인천·대구·울산·경북·경남 등 6개 광역단체장을 지켜내지 못하면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며 승부수를 띄웠다.
부산은 그가 밝힌 ‘수성’ 지역의 첫손에 꼽히는 지역이다.
때문에 부산시장 후보는 벌써부터 ‘전략공천’ 얘기가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출마를 선언한 박민식 전 의원과 이종혁 전 최고위원은 이 같은 전략공천 분위기에 즉각적으로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전략공천 대상자로 부각된 서병수 현 시장의 경우 언론과의 접촉을 늘리면서 선거전을 준비하고 있다.
서 시장은 그동안 전략공천 후보로 거론됐던 장제국 동서대 총장과 경남지사, 부산시장 양쪽으로 얘기가 나왔던 안대희 전 대법관이 불출마 입장을 굳히면서 몸값이 높아진 상황이다.
바른정당에서는 이성권 부산시당 위원장이 출사표를 냈다. 그는 ‘40대 기수론’을 펴며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을 적시해 출마할 것을 제안한 상황이다.
그러나 정가에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이 부산지사 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기존의 판을 깨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안철수 대표의 차출론도 일부 제기되지만 현실성이 없다는 게 중론이다.


작성 : 2018년 01월 25일(목) 10:55
게시 : 2018년 01월 26일(금) 09:00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8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