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력
원자력
에너지
월드뉴스
원안위, ‘안전 올림픽’ 위해 방사능 테러 대비 훈련 실시
방사능 오염 상황을 가정한 비상진료 대응능력 점검
[ 날짜별 PDF ]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원자력의학원·강릉동인병원 등이 11일 강릉동인병원에서 방사능테러 상황을 가정한 방사선비상진료훈련을 실시했다.
원안위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방사능 오염 상황을 가정한 비상진료 대응능력을 점검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11일 강릉동인병원에서 방사능테러 상황을 가정한 방사선비상진료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에는 원안위를 비롯한 한국원자력의학원(국가방사선비상진료센터)과 강릉동인병원(강원도 지역 비상진료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훈련은 평창·강릉 등지에서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 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테러 사건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훈련 상황은 테러분자들이 방사능오염폭탄을 경기장 부근에서 터트리고 도주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상황전파를 받은 원안위 등 관계기관은 방사선비상진료체계를 가동하고, 방사선피폭환자 후송부터 응급처치와 제염, 방사선구역 관리와 오염물 처리까지 모든 대응과정에 대한 실효성을 확인했다.

강정민 위원장은 “이번과 같은 현장대응 훈련을 통해 방사능테러에 철저히 대비해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국민 누구나 방사능테러를 인지한 경우, 국번없이 111(국정원), 112(경찰), 119(소방), 080-004-4949(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을 통해 신고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동요령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방사선테러 발생시 행동요령’이다.

▲라디오, TV, 민방위 조직 등을 통한 정부 지시에 따라 행동
▲방사능측정 등 조사활동이 끝날 때까지 정부 및 방재요원의 지시에 따라 행동
▲ 외출을 삼가고 집안이나 콘크리트 건물내의 안전한 장소로 옥내대피하고 창문등을 닫아 기밀성을 유지(에어콘, 환풍기 작동 금지)
▲ 오염지역이나 오염예상지역에 출입을 삼가고 방사능에 오염된 먼지를 흡입하거나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
▲ 외출 후 귀가 시에는 반드시 샤워 등으로 몸을 깨끗이 할 것
▲ 유아·아동·임산부·노약자를 우선적으로 옥내 대피
▲ 대피지시를 받았을 때에는 절대로 음식물을 지참해서는 안 되며, 애완동물도 동반 금지
▲ 사무실이나 집은 반드시 잠그고, 흰 수건이나 의류를 눈에 잘 띄는 곳에 걸어둬 대피가 완료됐음을 표시(방재 요원이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함)
▲ 가축들은 가급적 밀폐된 장소에 수용
▲ 가축사료는 밀폐된 장소에 수용 또는 저장하고 비닐 등으로 덮음
작성 : 2018년 01월 11일(목) 13:54
게시 : 2018년 01월 11일(목) 14:00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