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월드뉴스
카드뉴스
박지원 두산 그룹부회장 CES 2018 참관
스마트시티, 로보틱스 등 관련 전시관 둘러보며 사업 기회 모색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박지원 두산 그룹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지난해 9월 열린 ‘2017 로보월드 전시회’에서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박지원 두산 그룹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계열사 최고 경영진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년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를 참관했다.
이번 전시회 참관에는 그룹 CTO인 이현순 부회장과 CDO(Chief Digital Officer) 형원준 사장, 동현수 두산 사업부문 사장,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 스캇 박 두산밥캣 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동행했으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글로벌 최신 기술 동향을 파악해 그룹의 다양한 사업영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혁신(Digital transformation)에 접목할 아이디어를 찾고 새로운 사업을 모색하기 위해 대거 전시회에 참석했다.
두산은 지난해 12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한 그룹의 디지털혁신 작업을 가속화하기 위해 ‘최고디지털혁신(CDO)’조직을 신설하고 SAP코리아 대표이사 출신의 형원준 사장을 영입한 바 있다.
박지원 그룹부회장을 비롯한 최고 경영진은 주요 업체들의 전시관을 둘러보는 한편, 현지에서 전문가들과 별도의 워크숍을 개최했다.
두산의 최고 경영진은 이처럼 미국 CES, 독일 하노버 메세(Messe) 등 최신 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현장을 지속적으로 찾고 있다. 이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신사업을 개척하고 기존 사업에 디지털 기술을 융합하는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같은 모색 과정을 거쳐 두산중공업은 ‘발전소 원격 관리 서비스 센터(RMSC)’를 개설, 발전소 운영 정보를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있다. 또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한국과 미국의 고객사에 공급하고 있다.
작성 : 2018년 01월 11일(목) 13:19
게시 : 2018년 01월 11일(목) 13:19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