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통신
가전
건설
자동차
국토부, 도시철도용 KRTCS 도입 추진…서울·부산지하철 등 500억 투입
국토부, 국내 신호통신 분야 국산화 ‘앞장’
향후 타 지자체 사업 긍정적 영향 끼칠듯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토부가 도시철도용 KRTCS 도입을 추진한다.

철도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토교통부는 도시철도용 국산 열차제어시스템(KRTCS) 1단계를 도입 방침을 세우고 구체적인 이행방안을 수립 중이다.

이번 도입 대상은 시설 노후화로 개량사업을 앞둔 노선으로, 앞서 국토부가 발표한 ‘중장기 철도시설 개량투자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개량사업을 추진하는 서울지하철 1~4호선, 부산지하철 등이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총 사업비 규모는 50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우선 국토부가 500억원을 투입해 물꼬를 트고, 추가 필요 예산은 지자체·운영사 등에서 지원하는 형식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가 주도적으로 KRTCS 1단계 사업에 나선 배경에는 국내 철도 신호통신 분야의 외산화 심화 현상이 있다.

국토부는 국산 시스템의 부재로 국내 철도 사업에서 외산 시스템의 의존도가 높아져 사업 추진은 물론, 향후 운영·유지보수 분야에서도 난항을 겪고 있었다.
일단 초기 도입 비용이 높을뿐더러, 원천 기술이 없어 시스템 유지보수, 개량에도 많은 비용이 투입된 탓이다.

이에 국토부는 국산 열차제어시스템 개발을 추진, 지난 2014년 개발 사업을 완료했다.

하지만 기술을 개발한 지 3년여의 시간이 지난 시점에도 안정성·실적 부재 등을 이유로 국내 사업자들은 시스템 도입을 꺼려하는 등 실제로 KRTCS 도입을 통해 국내 시스템을 국산화하겠다던 국토부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는 어려움이 따랐다.

업계에선 국토부의 방침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국산 시스템 도입으로 실질적인 신호통신 분야의 국산화를 이끄는 동시에, ‘기술개발-상용화’의 선순환 고리를 구축하는 밑거름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다.

특히 일차적으로 사업 대상으로 거론되는 서울·부산지하철의 경우 그간 시스템 국산화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 왔다는 점도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실제로 서울시의 경우엔 앞서 추진된 신림선 경전철 사업에서도 시스템 국산화를 이유로 KRTCS 1단계 도입을 유도해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향후 타 지자체·운영사에서 KRTCS 도입을 추진하는 데도 유인책이 될 것”이라며 “개량을 앞둔 노선이 많은 만큼 신호통신 분야 시장의 확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본다”고 귀띔했다.
작성 : 2018년 01월 11일(목) 09:26
게시 : 2018년 01월 12일(금) 10:59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