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군 경계.보안등 교체 기준 '마련'…상반기 내 본격 시행 예상
KTC, 제3차 공청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방부가 추진하는 LED경계·보안등기구 교체 사업이 표준안 마련을 마치고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간다.
군 경계·보안등기구 기술기준 연구용역을 수행한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이하 KTC)은 9일 국방부에 최종 보고한 내용에 대해 설명하는 제3차 공청회를 열었다.
국방부는 올 상반기부터 전국에 설치된 경계등기구 및 보안등기구를 LED로 교체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기준 마련을 위해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KTC는 2차에 걸친 공청회를 통해 교체형 표준 LED모듈을 기준 항목으로 설정하고 시험·인증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을 마련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이용선 책임연구원은 “각 공공기관과 지자체에서 마련한 표준을 바탕으로 기술기준을 크게 교체형 표준 LED모듈과 LED보안등기구, LED경계등기구, 전원공급용 컨버터 등 4가지로 분류했다”며 “일반적인 기준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군대라는 특수 환경을 고려해 상관색온도를 5000·5700K 두 가지로 제한하고 수직·수평 조도를 3lx로 명시하는 등 수요처의 요구에 맞게 일부분 조정했다”고 말했다.
초기 기술기준에서 논란이 됐던 등기구 형태는 따로 구분 짓지 않고 구성품만 규정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또 부대가 위치한 지역의 온도차를 고려해 저온·고온 출력전류에 대한 시험을 추가했다.
LED모듈의 광학적 특성은 연색성 75Ra 이상, 내구성은 KS기준에 따라 컨버터함이 있는 경우 IP20을, 없는 경우에는 IP65를 충족해야한다. 초기광속의 경우 정격전류를 공급해 100시간 에이징 후 측정 시 최저광속이 2750lm 이상이어야 하고, 고조파 성분은 3%를 초과할 수 없으며 역률은 0.9 이상을 유지해야한다. 해안가에 위치한 부대 특성을 고려해 염수분무 시험도 추가됐다. 경계등의 무게는 거치대를 포함해 5kg 이하여야 한다.
컨버터는 기존에 사용되고 있는 서울시 타입이 채택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연구원은 “도로공사와 서울시 방식 두 가지를 놓고 고민한 결과 직렬 타입의 서울시 기준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거치대의 경우 밑판만 고정해 브이(V)자 형태의 모양만 유지된다면 입찰 참여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휴전선의 길이와 설치 간격을 고려해볼 때 대략 4만2000등, 모듈로 따지면 12만개 이상이 필요하다. 보안등 또한 전국에 분포돼 있는 막사와 연병장, 창고 등을 고려했을 때 사업 규모가 더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계등에 사용되는 LED모듈로 국방부 기준에 맞춰 보안등기구를 제작한다면 추후 또 다른 제품 개발 없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국방부 관계자에게 건의했고 큰 문제가 없는 한 이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기술기준이 마련된 만큼 교체 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국방부는 4월 이전에 사업 공고를 내고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인 교체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작성 : 2018년 01월 10일(수) 11:24
게시 : 2018년 01월 11일(목) 07:58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