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삼성전자, TV 사업 마이크로LED·QLED '이원화 전략' 펼친다
CES 2018서 세계 최초 모듈형 TV '더 월' 공개
크게 해상도 형태 제약 없는 신개념 스크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삼성전자가 차세대 TV 시장 공략을 위해 이원화 전략을 펼친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은 7일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 후 가진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QLED 제품군뿐만 아니라 마이크로 LED 제품군을 통해 투트랙 전략을 펼쳐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에서 한 사장은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우수한 화질을 구현하고 모듈러 구조로 설계돼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는 신개념 스크린이다.
특히 모듈러 방식을 적용하면 소비자의 기호에 따라 스크린 사이즈와 형태를 원하는 대로 조립할 수 있고 화면 테두리가 전혀 없는 진정한 베젤리스 디자인 구현이 가능해 벽 전체를 스크린화 하는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가 이 행사에서 처음 공개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우수한 화질을 구현하고 모듈러 구조로 설계돼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는 신개념 스크린이다.
이 제품은 마이크로미터(μm)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는 물론 컬러필터까지 없애 LED 자체가 광원이 되는 ‘진정한 자발광 TV’다. 하지만 아직 마이크로LED는 생산수율이 낮고 제조비용이 높아 상용화까지 갈 길이 먼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 사장은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가면 가격 부분은 상당히 해소될 것”이라며 “LED를 집약해서 작게 만들수록 가격이 내려가기 때문에 앞으로 웨이퍼가 8인치, 12인치로 커지게 되면 충분히 가격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인공지능(AI)을 적용해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수준의 초고화질로 변환해주는 2018년형 ‘85인치 8K QLED TV’와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가 탑재된 2018년형 스마트TV도 공개됐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적용한 8K QLED TV는 밝기와 블랙, 번짐 등을 보정해 주는 최적의 필터를 스스로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바꿔주고, 사용자가 별도의 기능 설정을 하지 않아도 운동경기나 콘서트 등 영상 특성에 따라 음향 효과도 조정해준다.
삼성전자는 이날 공개된 제품을 연내 주문 생산 방식으로 판매를 시작해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작성 : 2018년 01월 08일(월) 17:50
게시 : 2018년 01월 08일(월) 17:51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