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기공사
건설 시공
안전ㆍ기술
철도 SOC
인천교통공사, 장애인 이동편의시설 ‘시민단체 합동점검’
시민단체 점검 참여로 실효성 높여
[ 날짜별 PDF ]
지난 5일 인천지하철 1호선 역사에서 인천교통공사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장애인 이동편의시설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인천교통공사가 시민단체와 함동으로 장애인 이동편의시설을 점검했다.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중호)는 지난 5일 인천지하철 1호선 29개 전 역사의 장애인 이동편의시설물과 장애인 이동 동선에 따른 불편사항 등을 시민단체와 합동점검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환승역 신설 등 그동안 변화된 1호선 이용환경을 실제 이용자인 교통약자의 입장에서 점검하고 의견을 청취해 시설물 개선에 활용하고자 마련됐다.

공사는 지난 1999년 1호선 개통 이후 엘리베이터 신설, 승강장 안전발판 설치 등 교통약자를 위한 각종 편의시설물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 그러나 시설점검에 이용자인 교통약자가 직접 참여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점검에는 공사 직원과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민들레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5개 장애인단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 각종 장애인 이동편의시설물들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중호 사장은 “향후 1호선 이동편의시설물 개선시 점검에 참여한 시민단체 관계자의 소중한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고객들이 인천도시철도1호선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 개통한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 초기에 시민단체가 참여해 합동점검과 수요자 만족도 조사를 시행, 열차 내 장애인석 접이식 의자 제거, 수평 안전바 설치 등의 개선의견을 반영한 시설보완을 실시한 바 있다.
작성 : 2017년 12월 06일(수) 16:54
게시 : 2017년 12월 06일(수) 16:55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