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월드뉴스
카드뉴스
美 투자회사, “세제개편안, 2018~2019년 성장률 0.3%p 높여”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미국 투자회사인 골드만삭스는 최근 상원을 통과한 공화당의 세제개편안이 2018년과 2019년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을 0.3%포인트 높일 것으로 내다봤다.

블룸버그통신은 골드만삭스가 법인세율 인하 등 부자감세를 골자로 한 세제개편안이 경제성장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4일 보도했다.

미 상원은 지난 2일 이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1만 달러의 주·지방 재산세 공제를 포함해 하원과 차이를 없앴다.

얀 하치우스 골드만삭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법안들 간의 가장 중요한 정치적 차이점을 제거했다”며 “최종안은 상원의 법안을 좀 더 반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골드만삭스는 법인세율을 35%에서 20%로 인하하는 방안은 상원 법안대로 2019년 시행될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실질적인 법안의 정책 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법인세율 인하 효과는 2%p 정도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가 최근 경제학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미국의 경제성장률은 내년 2.5%를 기록한 뒤 2019년 이후에는 2.1%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골드만삭스의 예상이 현실화될 경우 미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은 2%대 후반, 2019년에는 2% 중반을 기록하게 된다.
작성 : 2017년 12월 04일(월) 16:41
게시 : 2017년 12월 06일(수) 09:41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