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화제의 인물
만나봅시다
인사·동정
월드뉴스
카드뉴스
(인터뷰)이재용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
“‘사람’을 중심에 놓고 스마트시티 밑그림 새로 짠다”
유관 부처 실장급 인사 대거 포함, 다각도로 접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문재인 정부가 대통력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발족하며 관련 사업 추진에 시동을 걸었다. 그 중 가장 먼저 특별위원회가 꾸려진 건 바로 ‘스마트시티’다. 빅데이터·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집약된 것은 물론, 최근 들어 도시재생사업과도 맞물리며 스마트시티가 현 정보의 역점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재용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국토연구원 스마트·녹색도시연구센터장)은 지난 2008년 U시티 사업 당시부터 주요 법안의 입법·개정에 참여해온 국내 스마트시티 최고 전문가 중 한 명이다.

최근 그는 4차 산업혁명위원회 위원으로, 특위의 고문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가 출범한 지 2주가 지난 시점에 그를 만나 특별위의 활동과 스마트시티 사업의 방향성에 대해 들어봤다.(편집자 주)

“흔히 ‘백지상태’라고 하죠.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아, 어떠한 그림도 자유롭게 그릴 수 있는 상태 말입니다. 이번에 추진되는 스마트시티 사업이 딱 그렇습니다. 기존에 관행처럼 여겨졌던 여러 전제, 조건들을 지우고 ‘사람’을 중심에 놓고 밑그림을 그려나가자는 것. 그것이 이번 사업의 핵심입니다.”

이재용 위원은 현재 꾸려진 스마트시티 특위가 전에 없이 새로운 조건에서 논의를 시작할 계기라고 진단했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두루 참여한 위원의 면면도 그렇고, 현 정부가 4차산업혁명위를 발족할 당시 ‘사람’을 제1가치로 설정했기 때문에 기존 사업과는 차별화된 논의가 가능할 것이란 게 근거다.

“기존에 U시티·스마트시티란 이름으로 추진됐던 사업들이 비판을 받았던 이유는 모두 ‘개발’에 초점이 맞춰졌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사업이 성과주의로 흘러, 추진 주체들 간의 협업이나 성과 공유가 전무했다는 문제점도 있었죠. 정부가 방향성을 정해준 만큼 이에 맞춰 전체 계획을 다시 짜보자는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그는 이번 특위에 스마트시티 사업의 유관 부처 실장급 인사들이 위원으로 포함된 것을 높게 평가했다. 부처별 칸막이가 제거되고 한 데 모여 논의하는, 그야말로 선진국식 사업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얘기다.

현재 특위는 연내 사업 계획안 도출을 목표로 논의에 속도를 내고 있다. 그간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 등에 대한 개념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던 만큼, 구체화된 계획을 제시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는 전언이다.

“4차 산업혁명위를 포함해 특위 위원들까지 공식·비공식적으로 자주 만나며 다각도로 주제에 접근하고 있습니다. 한 가지 공감대는 ‘눈에 보이듯 분명한 계획’을 만드는 것이죠. 실체가 보여야만 실제로 사업추진에 들어가도 동력을 얻을 수 있다는 게 위원들의 공통된 입장입니다.”

그는 곧 ‘제3차 스마트시티 계획’이 수립 예정된 만큼,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 중에는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현 정부에서 추진 중인 4차 산업혁명의 공간적인 축이 ‘스마트시티’이기 때문에 정부도 전에 없이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정부 차원의 발표가 있을 겁니다. 이것만 해도 큰 차이 아닐까요, (웃음).”
작성 : 2017년 11월 28일(화) 09:53
게시 : 2017년 11월 29일(수) 10:20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