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한전KPS 직원들, 도덕적 해이 ‘심각’
일용직 근로자를 서류상 허위로 기재해 10년여간 5억여원을 챙겨

[ 날짜별 PDF ]
한전 자회사인 한전KPS 직원들이 일용직 근로자를 서류상 허위로 기재해 10년여간 5억여원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18일 한전KPS 인천출장소 등 3개 출장소 작업 현장에서 일용직 근로자를 허위로 등재해 5억 원 이상의 급여를 편취한 혐의(상습사기)로 한전KPS A과장(52)과 B과장(47)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이를 방조한 한전KPS 직원 6명과 허위 노무원 31명, 실업급여 부정수급자 8명 등 53명을 불구속입건했다.
한전KPS는 지난해 12월 직원들의 비리 첩보를 입수하고 자체 감사를 실시한 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지만, 공기업의 부패·비리 감독시스템의 허점을 드러냈다.
경찰에 따르면 A과장 등은 지난 2007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송·변전소 설비 작업장에서 근무하지 않은 일용직노동자를 일한 것처럼 속여 급여비 명목으로 5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로 일하지 않은 근로자를 일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급여를 가로채는 등 수년간 구조적인 비리를 저질렀다”며 “조사결과 예전부터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5월 19일(금) 09:43
게시 : 2017년 05월 19일(금) 09:4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8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