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 추가 적발
원안위, 원자력안전법 위반행위 행정처분 및 검찰고발 예정
[ 날짜별 PDF ]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핵연료재료연구동,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 금속용융시설 등 3개 시설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실태 등에 대한 특별점검 결과 지난 2월 9일 중간결과 이후 위반사항 24건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확인된 위반사항은 ▲방사성폐기물 처분 절차 위반 무단 폐기 13건 ▲허가조건 위반 제염·용융·소각시설 사용 3건 ▲배기체 감시기록 등 중요기록 조작 누락 8건 등이다.
방사성폐기물 처분절차를 위반해 무단 폐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콘크리트폐기물을 제염실험 후 일반 콘크리트폐기물과 섞어 무단 폐기하고, 유해가스제거기에 고인 액체방사성폐기물을 우수관으로 무단 배출했으며, 방사선관리구역 내에서 사용된 다수의 기계장치를 무단 매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허가조건을 위반해 제염‧용융‧소각시설을 사용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라늄 제염을 허가받은 시설에서 세슘‧코발트가 포함된 폐기물을 제염하고, 우라늄이 포함된 폐기물을 허가량을 초과해 제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기체 감시기록 등 중요기록 조작‧누락과 관련해서는 배기구 방사능감시기 등의 측정기록을 수정 또는 조작하고,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의 소각기록을 축소 또는 누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의 위반행위에 대해 시료분석 등을 통한 방사선 영향평가를 실시한 결과, 환경에 대한 방사선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평가했다.
시료채취가 불가능한 경우는 발생 당시 방사능 농도, 제염처리 여부, 작업방법, 환경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평가했다.
향후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의 원자력안전법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을 위원회에 상정해 확정하고, 조사과정에서의 허위자료 제출, 조사 방해 등에 대해서는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또 동일한 위반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토록 하고, 규제인력보강, 검사체계 개선, 현장 사무소 설치 등 현장중심 통합 검사체계 구축안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작성 : 2017년 04월 21일(금) 09:55
게시 : 2017년 04월 21일(금) 09:55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7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