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력기술관리법 운영관련 지자체 공무원 세미나’ 성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그간 원활한 업무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온 지자체 전기분야 공무원들에게 전력기술관리법을 알기 쉽게 설명하고, 발전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전기기술인협회(회장 유상봉)는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의 일정으로 라마다프라자 제주호텔에서 ‘전력기술관리법 운영관련 지자체 공무원 세미나’를 개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가 주최하고 전기기술인협회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전력기술관리법에 따라 전국 지자체에서 수행하고 있는 전기설계업·감리업의 등록업무와 300세대 이상 공동주택의 전기감리업자 선정제도 등 전력기술관리법 운영요령, 전기설계·감리업체 성정을 위한 전자입찰 평가시스템과 관련한 설명이 진행됐다.
이어 정부의 올해 에너지 자원 정책 방향 소개와 강원도 삼척시 ․ 경기도 남양주시 등 전기감리업자 선정관련 우수지자체의 사례 발표 시간이 마련됐다.
협회 측은 이번 세미나가 전력기술관리법과 관련해 전국 시 ․ 도에서 수행하고 있는 업무의 통일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또한 그간 지자체 전기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겪었던 어려움과 실제 사례 등을 공유하는 동시에 업무 중 가졌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고 설명했다.
협회는 이날 세미나에서 언급된 전기설계 ․ 감리업 등록에 관한 업무편의 방안과 공동주택 감리업자 선정방법에 대한 지자체의 불편사항 등을 적극 수렴해 정부에 건의하는 등 올바른 제도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 협회는 전기설계·감리업체 선정을 위한 전자입찰 평가시스템을 선보였다.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전기감리업자의 경우 적격심사기준에 따라 지자체장이 선정하는데 기존에는 평가서류 위조, 낙찰순위 변경, 공사중지 가처분신청에 따른 준공지연, 민사분쟁 등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협회는 평가서류 위조방지와 입찰업무의 투명성 및 신속성 확보를 위해 전자입찰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전했다. 협회는 향후 전자입찰정보통합센터를 구축해 효율적이고 공정한 입찰업무를 수행할 방침이다.
유상봉 전기기술인협회장은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세미나를 통해 공동주택 전기감리제도 도입 초기 발생했던 민원들이 상당부분 해소됐고, 관련 법 ․ 제도도 효율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 협회 간 정보교류를 통해 원활한 업무협조체계를 구축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그간 공동주택 전기관리업자 선정제도 등 관련 제도 운영에 힘써온 지자체 공무원 및 관계자에게 산업부 표창과 협회 감사장이 수여됐다.
작성 : 2017년 04월 13일(목) 15:45
게시 : 2017년 04월 14일(금) 09:08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7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