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기공사업계 리더)고영수 제주특별자치도회장
“‘다기망양’교훈 바탕으로 회원서비스 극대화할 것”
[ 날짜별 PDF ]
“옛 고사성어에 ‘다기망양(多岐亡羊)’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길이 여러 갈래여서 찾는 양을 잃었다는 뜻으로, 어떤 일을 할 때 정신을 딴 데 팔다가 일을 망친다는 말입니다. 이 말을 교훈 삼아 제주도회장으로서 회원들이 길을 가는데 조금이나마 안내와 봉사 역할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고영수 제주특별자치도회장(신원피엔지(주) 대표)은 “더 나은 제주도회를 위해 운영・윤리위원을 중심으로 모든 사업을 검토하겠다”며 “신규위원회를 설립해 일반 회원들의 의견도 수렴해 도회 운영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 회장은 특히 하루가 다르게 변화해가는 변혁의 시대에 회원들의 먹거리 창출에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육지에 비해 건설투자 규모가 작기 때문에 영세한 업체들이 많다. 제주도회 내에도 영세업체들이 늘어나면서 고 회장은 새로운 먹거리 확보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고 회장이 주목한 먹거리는 바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이다.
고 회장은 “호황이던 건설경기도 올해가 끝물”이라며 “제주는 고도제한 때문에 30층 이상의 고층건물이 들어설 수 없는 등 건설투자에 한계가 있다. 때문에 전기공사 일감이 줄어들고 있어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제주도는 ‘탄소없는 섬’정책 추진 차원에서 전기차, 태양광 등 다양한 에너지신사업이 시행되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 내 전기공사업 종사자들은 아직도 신사업 진출에 대한 준비가 부족하다는 게 고 회장의 설명이다.

에너지신산업 관련 교육・강의, 업계 먹거리 창출 지원

그는 “지속적인 건설투자가 일어나지 않는 한 기존 전기공사업으로는 한계가 분명하다. 이제는 새로운 사업에 대해 준비를 해야 할 시기”라며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차, 신재생에너지, DC배전 등 신산업과 관련된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와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제주도회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에너지신산업 분야 교육과 강의에 나설 계획이다.
전기 및 에너지 관련 학계 교수들을 초빙해 신재생에너지 등 관련 내용을 전파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제주도 내 회원들이 새로운 에너지시대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고 회장은 전했다.
지역 내 인력난 해소를 위해서도 발 벗고 나설 계획이다. 고 회장은 올해 산업인력공단과 협력해 젊은 인재 부족에 시달리는 전기공사업계에 해외인력을 유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한림공고 등 공업계열 고등학교 전기과 학생들이 전기공사업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협회 차원에서 홍보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방학기간 학생들이 지역 내 업체에 현장실습을 나갈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학교 측과 협의할 계획이다.
협회의 권익신장을 위해 고 회장은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협조체제를 공고히 하고, 신・구회원들간 조화를 이룰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원로 회원들의 교류확대와 신규회원들의 협회활동 독려를 통해 제주도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도회는…
1965년 대한전기공사협회 제주지부로 창립한 제주도회는 1977년 한국전기공사협회 제주지부로 이름을 바꿨다. 1985년과 1992년 두 번에 걸쳐 사무국을 이전한 후 1995년 현 위치에 도회 사옥을 신축해 운영해오고 있다.
이후 2006년 7월 1일 제주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한국전기공사협회 제주특별자치도회로 공식적인 명칭을 변경했다.
제주특별자치도회는 업계 현안 등을 토의, 의결하는 ‘운영위원회’와 무면허업자의 부정공사 등을 단속하는 ‘윤리위원회’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다.
전체 회원 수는 325개로 이 중 개인사업자가 83개사, 법인이 242개사로 법인사업자가 월등히 많다. 또 전문 전기공사업체는 241개, 겸업 업체는 84곳이다.
대부분의 회원사는 제주시(264개)에 분포돼 있고, 서귀포시에는 61개에 불과하다. 때문에 제주도회의 올해 사업 목표는 삼남지방의 회원 유치와 제주 및 서귀포시 회원간 화합에 초점에 맞춰져 있다. 또 올해는 한전, 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과의 간담회, 지역별 회원 간담회, 신규회원 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고, 5월에는 회원단합 체육대회가 열릴 계획이다. 여기에 회원들에게 법령과 입찰, 실적 관련 다양한 교육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작성 : 2017년 03월 24일(금) 15:39
게시 : 2017년 03월 29일(수) 15:26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7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