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건강칼럼) 운동하는 아이가 공부도 잘한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공부는 못해도 좋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와 같은 문구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공부와 건강은 별개의 것으로 여겨졌던 것. 최근에는 아이의 운동능력과 학업의 연관성이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결국 건강하게 잘 노는 아이가 공부도 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어떠한 원리에서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적절한 운동으로 향상된 정서적 능력, 학업 능률에 도움
어린이들이 신체활동을 많이 하면 공격성이 줄어들고 정서적 능력도 향상된다는 연구가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대학 케런 샤할 박사는 운동이 어린이의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결과 적절한 운동 프로그램을 경험한 어린이들이 정서적으로 더 많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연구는 텔아비브 지역 25개 학교 649명의 어린이를 두 그룹으로 나누고 24주 동안 운동 프로그램과 비운동 교육 프로그램을 각각 제공하고 나서 그 효과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운동 프로그램은 주 3회, 5시간 제공했으며 운동 종목은 축구, 농구, 격투기, 유도 등이었다.
24주 이후 어린이들의 정서적 능력을 측정한 결과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린이들은 자기 조절, 자기 관찰, 문제 해결, 만족 지연 등 모든 분야에서 일반 수업을 받은 학생들에 비해 높은 성장을 보였다. 만족 지연이란 하고 싶은 일을 조금 참았다가 나중에 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하는데, 이것이 부족하면 어린이들이 공격성을 띠는 경우가 많다. 샤할 박사는 아이들이 흥미를 느끼는 운동이 있다면 그것을 마음껏 하게 해주는 것이 정서적인 성장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하루 운동 남자아이 70분 이상, 여자아이 60분 이상 돼야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체활동 건강 지침에 따르면 5~17세의 어린이와 청소년은 매일 적어도 합계 60분의 중등도 내지 격렬한 강도의 신체활동을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스페인 사라고사 대학의 연구팀이 2~9세의 아동 30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6세 이하의 남자아이들은 매일 70분간의 운동이 필요하며 그보다 더 나이 든 남자아이들은 80분 이상 운동을 하도록 권고했다. 반면 여자아이들은 나이에 관계없이 그보다 짧은 60분 정도면 된다고 설명했다. 수영은 심폐 능력과 유연성을 길러준다. 배드민턴·조깅·줄넘기·농구·자전거 타기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은 몸 안에 많은 양의 산소를 공급해 심장과 폐 기능을 높인다. 운동 선택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라면 학교별로 마련된 여름방학 방과 후 프로그램이나 스포츠 교실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어린이가 역도 같은 중량운동을 하면 ‘키가 크지 않는다’, ‘관절이 약해지고 상처를 입기 쉽다’는 등의 속설이 있지만 그렇지 않다. 오히려 유익하고 필요한 운동이다. 독일 쾰른에 있는 독일 체육대 연구진이 6~18살인 어린이의 웨이트트레이닝에 관련된 학술논문 수백 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연구진은 웨이트트레이닝을 일주일에 한 번 한 어린이보다 두 번 이상 꾸준하게 한 어린이의 체력이 더 강해졌다는 것을 발견했다. 어린이가 웨이트트레이닝을 할 때는 무턱대고 하는 것보다는 체육 교사나 운동 프로그램에 맞춰 하는 것이 좋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운동을 아침저녁 또는 실내에서 하는 걸 권한다. 아침과 저녁에 각각 20분 정도씩 나눠서 해도 된다. 아이들은 쉽게 탈수 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니 운동 전후엔 충분히 쉬며 물을 마시게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작성 : 2017년 03월 23일(목) 11:39
게시 : 2017년 03월 24일(금) 13:12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7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