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금융권, 에너지·발전 사업 인기 ‘시들해지나’
전력수요 정체·환경문제로 대규모 발전소 건설 물량 줄어
신재생, 에너지신산업 아직은 투자불확실성 커 해외로 눈돌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들어 대용량 신규 발전소 건설이 줄면서 에너지·발전 산업에 대한 금융회사들의 관심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난 2010년 이후 민간 기업들의 발전사업 진출이 가속화되고 신규건설이 급증하면서 그동안 KDB산업은행이 주도해 온 에너지 금융 분야에 민간 금융기업들의 거센 도전이 이어졌다.
업계 1위를 다투는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각각 인프라금융부와 프로젝트금융부 내에 에너지&플랜트팀과 발전·에너지금융팀을 신설해 에너지·발전 분야로 직접 지분 투자를 하거나 금융주선기관으로 참여해 대주단 모집을 이끌어왔다.
사모펀드인 하나금융투자는 SK E&S로부터 평택에너지서비스 지분을 인수하며 최대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발전 사업은 당장 큰돈을 벌수 없어도 20~30년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권의 관심이 높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높은 예비율 탓에 첨두부하인 LNG발전소의 경우 이용률이 급락하며 수익률도 곤두박질쳤고, 석탄발전소도 환경문제로 앞으로 건설이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투자불확실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그나마 지난 1월 국내 첫 1000MW급 민간 석탄발전소인 고성하이화력발전사업이 국내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역사상 최대 규모인 4조3400억원의 금융약정을 마무리해 아직까지는 기저발전에 대한 금융권의 기대감을 여실히 드러냈다.
또 현재 PF가 진행 중인 신평택발전의 경우도 LNG발전소이기는 하지만, 한국서부발전과 GS에너지 등 국내 대표 공기업과 대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사업인데다 가스 직도입과 환경급전 관련 법안 통과로 향후 수익률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4월쯤 PF가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몇 년째 전력수요 증가율이 1%대로 낮은 추세를 보이고 있어 향후 대규모 발전소 건설물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융권으로서는 새로운 투자처를 찾아야 하는 상황이다.
금융회사들은 태양광·풍력·바이오발전 등의 신재생에너지와 ESS·전기차 등 에너지신산업에 대해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은 투자불확실성이 크고 투자규모도 작아서 큰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금융회사들은 국내보다는 오히려 해외에서 새로운 투자처를 찾으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 금융회사 관계자는 “오랜 기간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면서 수익률이 높은 것이 좋은 투자처인데, 솔직히 아직까지는 에너지신산업과 대형발전사업을 비교하기는 곤란하다”며 “정부가 에너지신산업의 투자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제도 보완에 나서고는 있지만, 실제 이런 대책 중 상당부분은 사업자들을 위한 것일 뿐 금융기관 입장에서는 별로 도움이 안 돼 실제 투자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정책 입안시부터 금융권과의 교감을 늘릴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3월 20일(월) 23:15
게시 : 2017년 03월 20일(월) 23:17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6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