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글로벌 기업이 말하는 2017년 한국시장)지멘스
한국 중기 자동화・디지털화 필요…지멘스 적극 지원할 것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멘스는 올해 한국시장의 최대 화두로 ‘디지털화(Digitalization)’를 꼽았다.
지멘스는 전력화(Electrification), 자동화(Automation), 디지털화 분야의 가치사슬에 맞춰 글로벌 입지를 구축하는 ‘지멘스 비전 2020’을 추진하고 있다.
비전2020의 3가지 가치 중 디지털화가 올해 한국시장을 이끄는 키워드가 되고, 지멘스 또한 이를 지원하기 위한 투자와 조직 개편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지멘스는 자동화 수준이 매우 높아 디지털화를 추진할 준비가 잘된 대기업과는 달리,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은 보다 높은 수준의 자동화와 디지털화를 함께 추진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진단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변화의 물결에 밀리지 않기 위해서는 디지털화가 절실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이 디지털화 초기 단계에 있어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지멘스는 앞서가고 있는 기업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단계적 투자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와 관련 조 케저 지멘스 회장은 최근 한국을 방문했을 때 1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DNA’인 변화에 대한 적응력, 비즈니스와 사회를 재창조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제4차 산업혁명’의 문턱에 서 있다”며 “제품을 개발하고 설계하는 소프트웨어는 공장 현장의 기계와 공급자의 IT 시스템을 연결하고 있다. 현실의 가치사슬과 동일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이 존재하며, 가상 세계와 현실의 융합은 오늘날 제조업에서 볼 수 있는 비약적인 발전의 결과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제조업 디지털화의 영향을 잘 이해하고 있다. 2020년까지 스마트 공장 1만개 구축을 목표로 야심찬 비전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멘스도 한국의 이 같은 움직임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지멘스는 우리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보급·확산사업에 참여, 제조업의 디지털화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현대위아, 훼스토(FESTO), 쿠카(KUKA), 이프랜(ePLAN), 리탈(RITTAL) 등 스마트 제조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들과 컨소시엄을 구성, 민관합동 스마트공장추진단과 함께 안산 반월·시화단지에 데모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기 시작한 것이다.
지멘스 컨소시엄은 데모 스마트공장에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사이버물리시스템(CPS) 등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고 수준의 테스트 베드를 구축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170년간 쌓아온 지멘스의 오랜 전통과 기술력뿐 아니라 우리 경제와 더불어 성장한 한국법인의 60여년 노하우까지 더해져 디지털화를 통해 변화하는 미래형 공장의 모습을 제시할 전망이다.
한편 지멘스는 1950년대 전후 복구사업으로 국내 시장에 진출한 1세대 외국인투자 기업 중 하나다. 발전설비, 전선·케이블, 화학·시멘트 공장 등 각종 인프라와 산업설비 중심으로 사업을 시작, 60여년간 우리경제와 더불어 성장했다.
최근 20여년 사이 지멘스가 한국 내에 투자한 금액만 해도 2억3000만유로를 넘어서며, 특히 2013년 이후 에너지솔루션 사업 확대를 목표로 6000만유로 이상을 투자했다.
나아가 한국에 아시아·태평양·중동·북아프리카 지역의 발전 솔루션 시장을 관장하는 에너지솔루션 아시아지역본부를 설치했으며, 전력 및 가스사업본부 아시아 세일즈 지역본부도 한국에 유치하는 등 한국 시장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곳보다 크다.
이처럼 적극적인 투자로 인한 성과는 눈부실 정도다. 2015년 기준 지멘스 한국법인의 매출은 1조7900억원으로 국내에 진출한 전기·에너지 분야 글로벌 기업 중 단연 ‘톱(Top)’인 데다, 2000명이 넘는 직원을 고용해 고용창출에도 남다른 역할을 하고 있다.
덕분에 지멘스 한국법인은 외국계 글로벌기업의 한계를 벗어나 성공적인 현지화를 이룩한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따라서 그룹 내에서 한국법인의 위상도 높다.
2013년 선도국가(Lead Country) 중 하나로 지정돼 지역본부를 거치지 않고 본사의 그룹 이사회에 직접 보고하는 체계를 갖췄다. 사업 추진의 자율성이 높고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선도국가는 204개국에 퍼져있는 지멘스 글로벌의 매출 70%를 담당하는 30개국을 뜻한다.
나아가 전세계 핵심 간부회의에 참석하는 15개국에도 포함되는 등 한국법인의 그룹 내 위상은 매우 높은 편이다.
한국 지멘스는 이 같은 위상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 제조, 서비스, 에너지, 의료, 도시분야 디지털 사업협력에 중점을 두면서, 에너지솔루션즈 등 지역본부의 역량 강화와 그외 전 사업부문의 현지화 확대, 이를 위한 인력양성·확대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작성 : 2017년 01월 05일(목) 10:20
게시 : 2017년 01월 06일(금) 11:42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8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